‘마리텔’ 김영만, 방송 준비에 긴장 “이러고 있으니 옛날 생각 나”

마이 리틀 텔레비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마리텔’ 김영만이 인터넷 방송을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가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영만은 방송을 준비하면서 “이러고 있으니까 옛날 생각난다”며 긴장감이 나타냈다. 김영만은 “친구들 안녕하세요. 코딱지 만했는데 이만큼 커가지고. 만나서 반갑다”라고 인사했다.

김영만은 어떤걸 만들까하고 네티즌들에게 물어봤다. 여자친구를 만들어달라는 네티즌에 김영만은 “이런 자기가 만들어야지”라고 버럭했다. 이어 김영만은 자신이 준비한 종이접기를 시작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