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김영만 “출연 계기? 나를 기억할지 궁금해”

마이 리틀 텔레비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마리텔’ 김영만이 출연 계기를 밝혔다.

18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백종원, 김영만, EXID 솔지, 레이디 제인가 인터넷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일명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이 출연했다. 김영만은 “여전히 종이접기 하고 작게 체험미술관 하고 있다”고 근황을 설명했다.

이어 김영만은 “사실은 많이 망설였다. 코딱지 만한 친구들이 2,30대가 됐는데 여전히 나를 기억해 줄까, 나를 어떻게 볼지 궁금해 흔쾌히 수락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영만은 “안티글 올라오면 어떻게 할까 걱정이다”라며 “그러나 가장 중요한 건 도전이다”라고 말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