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사랑한 시간’ 윤균상, 하지원만을 위한 연주 “너만 보는 공연은 어때?”

너를 사랑한 시간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너사시’ 윤균상이 하지원을 위한 연주를 했다.

18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차서후(윤균상)가 오하나(하지원)만을 위해 연주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서후는 하나를 데리러 왔다. 공연장으로 향하는 차 안에서 서후는 “음악 들을래?”라고 물었고 하나는 거절했다. 이에 서후는 “그럼 일 얘기해 그래야 목소리라도 계속 듣지”라고 말했지만 하나는 입을 닫았다.

서후는 “나 연습할꺼야, 기다려줘”라고 말했다. 이에 하나는 “연습하면 돌아갈께”라고 등을 돌렸고 이에 서후는 “내 공연은 니가 제일 잘 알아야하니까”라며 무대로 향했다. 그러자 하나는 관객석에 가 앉았다.

무대에 올라간 서후는 피아노를 연주했고 이를 들은 하나는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하나는 한 곡을 서후에게 다음 공연에 연주하는 것이 어떠냐고 권유했고 서후는 이를 거절했다. 이에 서후는 “너만 보는 공연은 어때?”라고 물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너를 사랑한 시간’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