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 정재영, 연기내공 돋보인 분노 카리스마 ‘눈길’

어셈블리 정재영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배우 정재영이 진한 남성적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셈블리’측은 16일 해고자들의 복직을 위해 투쟁하는 진상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정재영의 강렬한 눈빛 연기가 담긴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자신의 역할에 깊이 몰입해있는 정재영의 연기장면들이 담겨있다. 부당한 판결에 울컥해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과 격정적인 분노로 타오르는 눈빛은 연기인지 실제인지 분간이 가지 않을 정도로 생생하다. 반면 또 다른 사진 속 망연자실한 모습의 정재영은 좌절과 체념이 뒤섞인 복합적인 감정을 눈빛 에 담아내고 있다.

15일 첫 방송된 ‘어셈블리’ 첫 회에서 정재영은 부당해고로 고통을 겪고 있는 근로자들의 현실을 조명했다. 그는 법 때문에 억울하고 분통한 해고 노동자들의 고통에 격하게 감정이 이입된 듯 분노를 최대치로 끌어올린 극한의 카리스마 연기를 선사했다.

실제로 지난 4일 법정 세트에서 진행된 촬영 도중 바로 눈 앞에서 펼쳐지는 정재영의 연기와 마음을 후벼 파는 절절한 대사에 감정이 고양된 스태프들이 내내 숨죽이고 있다가 컷소리와 함께 기립박수를 보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관계자는 “정재영은 영화계와는 달리 빠르게 진행되는 드라마 현장이 처음임에도 매 순간 최고의 몰입도로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정재영이기에 가능한 복합적인 표현력이 진상필이라는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이고 현실감 넘치는 인물로 만들어내고 있다”고 극찬했다.

정재영의 열연이 기대되는 가운데, ‘어셈블리’ 2회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KBS2 ‘어셈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