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 정재영, 부당한 판정에 분노…”왜 미안하다고 하지 않나”

난동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어셈블리’ 정재영이 재판장에서 분노했다.

15일 방송된 KBS2 드라마 ‘어셈블리’에서는 진상필 (정재영)이 부당 해고에 대한 재판에서 격분하고 판사에게 소리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진상필은 “질문이 있습니다. 왜 우리한테 미안하다고 하지 않습니까? 우리 울려 놓고 왜 미안하다고 안합니까?”라며 따졌다.

이어 진상필은 “우린 매일 사과한다. 이혼하자는 마누라한테 사과하고, 빚쟁이들한테 사과한다”고 덧붙여 감성을 자극했다. 진상필은 끌려 나가는 순간까지 사과하라고 소리쳤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어셈블리’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