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하, 전 여친 사칭 루머 유포자 잡았다 “합의 없다…강력 대응 예정”

장기하[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장기하의 전 여자친구를 사칭한 루머 유포자가 검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서부지검 형사1부는 장기하에 관한 악의적인 내용을 담은 게시글을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로 A씨를 검거해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자신은 장기하의 전 여자친구이며, 장기하가 자신을 스토킹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올린 글에는 지난 2011년 콘서트 현장에서 장기하를 알게 됐고 이듬해 연락을 끊었으나 장기하가 자신의 컴퓨터를 해킹하고 협박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장기하 측은 “해당 루머와 관련하여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 측에서 신고를 받아들여 불구속 입건하게 됐다”면서 “합의할 계획은 없다. 앞으로도 이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강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검찰은 당사자 간의 조정을 위해 수사를 2달 정도 보류하고 형사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