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내년 1월 개봉 확정…대니 보일+마이클 패스벤더+아론 소킨

스티브 잡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스티브 잡스의 삶을 그린 영화 ‘스티브 잡스’가 2016년 1월 개봉을 확정했다.

6일 UPI코리아는 ‘스티브 잡스’(감독 대니 보일/ 제공 배급 UPI 코리아)의 개봉 시기를 알리며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애플의 공동 창업주이자 전 CEO, 고(故) 스티브 잡스의 전기를 담은 동명의 베스트셀러 원작을 토대로 한 영화는 ‘슬럼독 밀리어네어’의 대니 보일 감독, ‘소셜 네트워크’의 아론 소킨 각본, 마이클 패스벤더와 케이트 윈슬렛 주연 등 쟁쟁한 제작진과 배우들로 기대를 모아왔다.

공개된 2차 예고편은 스티브 잡스의 과거와 숨겨진 개인사 속 수많은 충돌과 딜레마를 담아냈다. 짧은 영상에서도 마이크 패스벤더, 케이트 윈슬렛, 세스 로건의 열연을 엿볼 수 있다.

‘스티브 잡스’는 스케일과 스토리에 자신 있는 제작사, 스태프뿐만 아니라 화려한 배우들의 조우가 빛나는 영화다. 먼저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와 같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부터 ‘셰임’으로 제 68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남우주연상까지 거머쥔 마이클 패스벤더가 스티브 잡스 역할을 맡았다. 마이클 패스벤더는 할리우드 쟁쟁한 배우들과의 경쟁을 뚫고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던 스티브 잡스 역에 낙점됐다.

더불어 애플의 마케팅 수장 조안나 호프만 역에는 제 81회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제 66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의 주인공 케이트 윈슬렛이 열연을 펼친다. 이 외에도 할리우드 명품 조연 배우 세스 로건이 잡스의 동업자였던 스티브 워즈니악으로 변신했다. 이처럼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명품배우들과 실존인물들의 황홀한 싱크로율이 기대감을 높인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 ‘스티브 잡스’ 예고편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