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윤아, 엔젤코드였다..악성코드 전파로 최종 승리

런닝맨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런닝맨’ 윤아가 최종 승리했다.

5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소녀시대가 출연해 ‘웰컴 투 오락 월드’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소녀시대는 3명씩 팀을 이루어 게임에 임했다. 세 번째 게임은 건물을 탈출하는 게임이었다.

엔젤코드가 윤아로 밝혀졌다. 소녀시대와 멤버들의 이름표를 뜯던 관문지기들은 윤아의 이름표만은 뜯지 않았다. 엔젤코드의 힌트가 적힌 큐브의 비밀을 푼 유리는 윤아가 엔젤코드인 것을 눈치챘다.

유리는 유아의 곁으로 다가와 이름표를 뜨으려 했고, 엔젤코드인 윤아가 최종단상에 올랐다. 이후, 윤아는 지문 인식이 완료 후, 손목의 바코드를 찍었고 악성코드 전파를 성공해 우승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