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돌아온 시인 래퍼 정상수 2차 예선 탈락…심사위원들 ‘실망’

정상수 랩

[텐아시아 =이은진 인턴기자] ‘쇼미더머니4’ 의 정상수가 2차 예선에서 탈락했다.

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2차 예선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등장한 참가자 정상수는 ‘쇼미더머니3’에 출연해 멋진 가사와 의외의 랩실력으로 주목을 받았다가 약속시간에 지각을 하게 되어 하차했었다.

‘쇼미더머니4’에 다시 출연해 1차 예선을 통과한 정상수는 2차 예선에 올라 심사위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심사위원 로꼬는 정상수에게 “쓰셨던 가사들이 정말 인상적이었다”고 말했고, 팔로알토는 “들을때 그림이 그려지는 가사였다. 고 칭찬했다.

하지만 정상수는 “랩을 쓴 건데 사람들은 시 같아 하니까 별로 안좋다”고 대답해 심사위원들을 의아하게 했다. 정상수는 이어 선보인 무대에서도 특별한 매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탈락했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쇼미더머니4’ 방송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