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방’ “손담비 이이경 베드신 수위 높아 편집”

이이경, 손담비, 현우

이이경, 손담비, 현우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유미의 방)

[텐아시아=장서윤 기자] 새 시트콤 ‘유미의 방’에서 함께 연기하는 손담비와 이이경이 작품 출연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극장에서 진행된 케이블채널 올리브TV‘유미의 방’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손담비는 “30대 여자들의 실제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미의 방’은 혼자 사는 30대 여성의 꾸밈 없는 일상을 담아내는 싱글 시트콤으로, 손담비는 첫 회부터 짜장면 먹방을 비롯, 이별 이후 까만 눈물을 흘려 팬더가 되는 등 다양한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특히 손담비는 싱글녀의 방구석 생활을 현실적으로 표현한 털털한 행동도 선보인다.

극중 이이경은 여주인공 방유미(손담비)의 전 남자친구 전나백 역으로 분해 손담비와 호흡을 맞춘다.

이이경은 “여자와 하는 키스신은 처음이었는데 담비 누나가 잘 리드해줘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음에 다른 여배우와 함께 하면 어떻게 할 수 있을지 알겠더라”라고 덧붙였다.

연출자 김영화PD는 “당초 손담비와 이이경의 베드신이 있었는데 방송하기에는 수위가 너무 높은 것 같아 편집했다”라고 귀띔하기도 했다.

손담비와 이이경, 현우, 박진주가 출연하는 ‘유미의 방’은 30일부터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올리브TV와 온스타일에서 동시 방송된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