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성동일 ‘탐정’ 촬영 마무리…막동이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작

탐정
[텐아시아=정시우 기자]권상우-성동일이 호흡을 맞춘 ‘탐정’이 촬영을 마쳤다.

배우 권상우·성동일이 주연한 영화 ‘탐정’이 모든 촬영을 마치고 후반 작업에 들어간다고 제작사 크리픽쳐스가 29일 밝혔다.

코믹범죄추리극 ‘탐정’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추리광 ‘강대만'(권상우)과 광역수사대 전설의 식인 상어 ‘노형사'(성동일)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26일 3개월간의 촬영을 마무리 지었다.

2006년 제8회 막동이 시나리오 공모전 당선작을 영화화한 ‘탐정’은 588:1의 경쟁률을 뚫고 발굴된 탄탄한 시나리오에 영화 ‘쩨쩨한 로맨스’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김정훈 감독의 연출이 더해져 기대감을 더한다.

권상우는 “성동일 선배님과 함께 작업하면서 인생의 좋은 친구를 만난 기분이었다. 정말 즐거운 촬영이었고 영화도 많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동일은 “소중한 추억을 만들면서 작업했다”며 “좋은 배우, 스태프들을 만나서 좋았다”고 밝혔다.

영화는 올 가을 개봉할 예정이다.

정시우 siwoorain@
사진제공. 크리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