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사랑한 시간’ 엘, 대담한 연하남의 돌직구 “완전 반할 것 같아”

SBS '너를 사랑한 시간' 하지원 엘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너를 사랑한 시간’ 엘이 하지원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너를 사랑한 시간’에서는 오하나(하지원)에게 관심을 드러내는 기성재(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기성재는 하나가 팀장으로 있는 마케팅 팀의 인턴으로 들어오게 됐다. 성재는 “팀장님이 내 또래인 줄 알고 작업 좀 걸어보려 했다”고 밝히는 등 당당한 연하남의 모습을 선보여 하나를 설레게 했다.

이어 하나는 매장을 찾아온 진상고객을 대면하게 됐고, 능숙한 모습으로 고객의 화를 풀어주며 성재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성재는 “팀장님 진짜 멋있다”며 “완전 반할 것 같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어 성재는 퇴근한 후에도 “퇴근했으면 팀장님 아니다. 나도 인턴 아니고”라며 적극적으로 하나에게 대시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SBS ‘너를 사랑한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