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송은이 김숙, ‘로맨스가 필요해’ 소개팅녀 선정

a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송은이와 김숙이 ‘로맨스가 필요해’의 소개팅녀로 선정됐다.

27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여섯명의 멤버들이 사랑의 큐피드로 변신해 로맨스가 필요한 사람들을 찾아가는 프로젝트 ‘로맨스가 필요해’가 진행됐다.

자신들을 찾아온 ‘무한도전’ 멤버를 본 송은이와 김숙은 “소개팅을 해주겠다”는 말에 반가운 기색을 보였다. 이에 박명수는 “나이가 40이 넘었는데 빨리 짝을 찾아야 한다”며 소개팅을 더욱 부추겼다.

소개팅을 위해 이상형을 묻는 유재석에게 송은이는 “이상형이라는 게 없다”고 말해 ‘무한도전’ 멤버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송은이는 “김숙은 피만 돌면 된다고 했다”고 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