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수 김소현 ‘순정’, 박용우 김지호 이범수 박해준 등 추가 캐스팅 확정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 이범수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도경수 김소현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은 영화 ‘순정’이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와 우정출연 이범수까지 추가로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순정’은 음악 라디오 생방송 도중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그린 영화.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등을 캐스팅 한데 이어 박용우 박해준 김지호와 우정 출연 이범수까지 모든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도경수와 김소현이 각각 범실과 수옥을 맡고,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이 산돌, 개덕, 길자로 각각 분해 애틋한 첫사랑과 향수를 자극하는 어린 시절의 우정을 선보인다.

여기에 탄탄한 연기력으로 인정 받고 있는 배우들이 합세해 극의 완성도를 높임과 동시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박용우가 인기 라디오 프로그램의 DJ이자 극의 중심을 이끌어가는 형준 역으로 오랜만에 극장가를 찾는다. 김지호가 극의 비밀을 쥐고 있는 미스터리한 여인으로 등장해 특유의 매력을 드러낸다.

드라마 ‘미생’으로 인기를 모은 박해준이 민호를 연기하고, 이범수가 용철로 분해 세월 속에 묻혀진 어린 시절의 우정을 생생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순정’은 지난 22일 전남 고흥에서 첫 촬영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갔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주피터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