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틴’ 박진영, “JYP 다음 대표 스타는 꼭 열정있었으면”

식스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식스틴’ 박진영이 게릴라 미션을 준 이유를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식스틴(SIXTEEN)’ 8회에서는 최종 멤버를 가리는 파이널로 가기 위한 마지막 미션인 ‘게릴라 공연 미션’을 수행을 위해 발로 뛰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게릴라 공연을 마친 후 박진영은 멤버들에게 “관객들 모아온 일, 모아온 관객들 앞에서 공연을 선사하는 일 동시에 하려니 힘들었을 거야”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박진영은 “그 미션을 준 이유는 열정”이라며 “세상엔 참 재능 있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성공적으로 가수 생활을 하는 사람을 보면 열정과 자기 관리다”고 전했다.

또한 박진영은 “JYP를 대표하는 다음 스타는 꼭 열정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Mnet ‘식스틴’ 방송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