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스쿨’ 미르, “M자 탈모 고민” 솔직 고백

'올드스쿨' 엠블랙[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엠블랙 미르가 M자 탈모가 고민이라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는 3인조로 재정비해 컴백한 그룹 엠블랙이 출연,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미르는 외모 고민에 대해 묻는 질문에 “저는 M자 탈모가 고민이다. 머리카락이 수염만큼만 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미르는 이어 “저는 머리가 빠지면 구멍이 닫히나 보다”라면서 “이번에 탈색하면서 머리카락이 많이 빠졌다”고 슬퍼했다.

지오는 “미르를 위로하려 ‘원래 다 그런거야, 형도 그래’라며 말해주려 했으나 미르의 이마를 보고  조롱하는 것 같아 그만뒀다”고 웃으며 말했다.

엠블랙은 8번째 미니앨범 ‘미러(MIRROR)’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개인 활동을 하며 새 앨범 회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