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서인국 장나라, 범죄현장서 강렬한 첫 만남

666[텐아시아=장서윤 기자]’너를 기억해’ 서인국과 장나라가 강렬한 첫 만남을 가졌다.

22일 오후 방송한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에서는 차지안(장나라)과 이현(서인국)이 인상적인 첫 만남을 맞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차지안 손명우(민성욱) 민승주(김재영) 등은 방배동 살인 사건에 이어 연쇄적으로 일어난 살인 사건 현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현장에는 이현이 먼저 있었다.

이현은 “방배동 사건과 동일범이 맞다”며 “현장 훼손한 사람이 있지 않은지 감식반에 체크해봐라. 용의자 리스트 볼 수 있느냐”라며 팀원들을 다그쳤다.

이에 손명우가 “물적 증거가 없어 용의자도 없다”고 했지만 이현은 “요트를 소유한 사람이 있을 거다. 공권력 위에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KB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