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이연희, 남장 벗었다! 살아서 돌아온 ‘정명공주’ 조선 대 충격 예고

화정 이연희

[텐아시아=이은진 인턴기자] 이연희가 ‘정명공주’로서 공식 행사에 첫 등장하며 조선에 대파란을 불러일으킬 것을 예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창사 54주년 특별기획 ‘화정'(극본 김이영/ 연출 김상호, 최정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측이 22일 이연희(정명공주 역)가 공주로서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낸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20회 엔딩에서 정명은 예기치 않은 의관의 살해기도에서 극적으로 벗어나며 강렬한 몰입도를 선사한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정명은 그 동안의 남장을 벗고, 여인 복장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명이 공주로써 첫 등장한 곳은 다름아닌 조선 왕실의 공식적인 행사인 ‘찬수개화식(나무를 비벼 새 불을 일으켜 임금에게 바치는 공식의식)’이다. 그곳에서 정명(이연희 분)은광해(차승원 분)와 처음으로 공식 맞대면했을 뿐만 아니라 그 동안 자신이 죽었다고 생각하고 있는 수많은 신료들 앞에 처음으로 자신의 존재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 같은 당찬 정명의 모습과는 상반되게 공주의 의상이 아닌 일반 여인의 모습을 하고 있어 그 배경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아울러 정명이 행사에 나타날 것을 예상하고 있었던 듯 비장한 눈빛으로 정명을 마주하고 있는 광해의 모습이 클로즈업 되면서, 롤러코스터 같은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향후 조선에 어떤 피바람이 몰아 닥칠지 기대감을 높인다.

‘화정’은 22일 오후 10시 21회가 방송된다.

이은진 인턴기자 dms3573@
사진. 김종학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