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살’ 최덕문, “데뷔 후 처음 포스터 찍어봤다” 웃음

암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데뷔하고 포스터 처음 찍어봤습니다.”

영화 ‘암살’에서 행동파 독립군 황덕삼 역을 맡은 연기파 배우 최덕문이 이 같은 소감을 전했다.

최덕문은 22일 오전 CGV압구정에서 열린 ‘암살’ 제작보고회에서 “폭탄전문가”라고 역할을 소개한 뒤 “데뷔하고 포스터 처음 찍어봤다. 쑥스럽고 당황스럽기도 하다”고 웃음을 보였다.

최덕문은 최동훈 감독의 전작 ‘도둑들’에도 출연한 바 있다. 이에 최덕문은 “전작에서는 중국어 대사였다. 그래서 중국 배우인줄 아는 사람이 있더라”며 “다음 작품을 한다면, 한국어로 할 수 있는 영화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동훈 감독은 “연극 무대에서는 날아다니는 배우”라고 극찬했다.

‘암살’은 1933년 상하이와 경성을 배경으로 친일파 암살작전을 둘러싼 독립군들과 임시정부대원, 그들을 쫓는 청부살인업자까지 이들의 엇갈린 선택과 예측할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7월 22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케이퍼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