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는라디오’ 백아연, “음원사이트 순위 확인하는 재미에 빠졌다”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백아연 나윤권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백아연 나윤권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MBC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에 출연한 백아연과 나윤권이 라이브 무대를 선사했다.

지난 20일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한 백아연에게 타블로는 “먼저 음원차트 역주행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축하한다. 자작곡이라서 더 의미가 깊겠다”며 후배를 칭찬했다. 또한 “자작곡으로 1위까지 했으니 이제 진영이 형이 백아연 씨 타이틀곡 정할 때 뭐라고 하기 힘들것”이라며 “진영이형 이럴거면 그러지말지”라며 백아연의 노래 제목을 활용해 농담을 건넸다.

이에 백아연은 “요새 음원사이트 순위를 확인하는 재미에 빠져있으며, 아무래도 회사에서 음악 얘기할 때 제 의견을 잘 들어줄 거 같다”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기억에 남는 공연이 있냐”는 질문에 백아연은 “가수 윤하의 공연”이라고 답했고, 나윤권은 “대성의 초대로 빅뱅공연을 갔었는데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며 특별한 인맥을 과시했다. 특히 백아연은 ‘가장 많은 영향을 받은 뮤지션’으로도 윤하를 꼽았다.

한편 백아연은 “평소 주말에는 보통 누워있다”며, “침대를 벗어나는 걸 싫어한다”며 라이프스타일을 고백했고, 이어 “침대에 누워있다가 음악이 떠오르면 갑자기 일어나서 피아노를 치냐”는 타블로의 질문에 “맞다”고 맞장구를 치며 웃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아연은 자작곡 ‘이럴거면 그러지말지’와 사라 바렐리스의 ‘그레비티(Gravity)’를 불렀고 나윤권은 ‘364일의 꿈’과 타블로의 요청으로 즉석에서 ‘기대’를 불러 가든 스튜디오를 찾은 청취자들의 마음을 녹였다.

MBC FM4U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밤 10시 FM4U(서울/경기 91.9MHz)에서 방송된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MBC ‘타블로와 꿈꾸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