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비정상회담’ 재출연…’전쟁과 평화’ 다룬다

진중권

진중권

[텐아시아=장서윤 기자]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토론의 제왕’ 진중권이 다시 한 번 출연한다.

지난 5월 18일(월) 방송된 ‘비정상회담’ 46회 ’혐오주의‘ 편에 출연해, 날카로운 토론으로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 낸 진중권이 ‘비정상회담’ 51회에 재등장한다.

‘전쟁과 평화’라는 쉽지 않은 주제에 게스트 섭외를 고민하던 제작진은 녹화 하루 전 진중권에게 긴급 출연을 부탁했고, 진중권은 ‘비정상회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흔쾌히 허락했다는 후문.

한편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날까봐 걱정된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중국 대표 장위안은 “과거 전쟁의 원인 중 하나가 경제였고, 현재도 경제적 문제가 많기 때문에 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이 많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반면 미국 대표 타일러 라쉬는 “전쟁이라는 건 시대에 맞춰 모습이 바뀐다. 지금 현재의 냉전 상태가 바로 제3차 세계대전이다”라고 강력하게 반박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토론현장을 예고했다.

이 밖에도 ‘전쟁과 평화’에 대한 G12과 진중권의 불꽃 튀는 토론 전쟁은 오는 6월 22일(월) 밤 11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장서윤 기자 ciel@
사진.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