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어머니는 정은지 “에이핑크 아닌 제 목소리 궁금했다”

어머니

[텐아시아=최보란 기자]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정체는 에이핑크 정은지였다.

21일 MBC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50분 방송되는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4인의 준결승전부터 피할 수 없는 솔로곡 대결을 펼쳐졌다.

지난 주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경쟁 끝에, 여심을 사로잡는 보이스 ‘킬리만자로의 표범’, 파워풀한 가창력 ‘빙수야 팥빙수야’, 요리하고 싶은 달콤한 목소리 ‘파송송 계란탁’, 가슴을 울리는 애절한 보이스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 등 4명이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3라운드 무대에서 ‘킬리만자로의 표범’은 휘성의 ‘With Me’를,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는 김태우의 ‘사랑비’를 선곡했다.

표범은 부드러운 음색에 그루브를 더한 무대로 청중평가단과 연예인 판정단의 어깨를 들썩이게 했다. 어머니는 개성있는 중저음의 음색에 파워풀한 가창력까지 더해 어려운 고음부까지 완벽 소화했다.

투표 결과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가 6대 가왕 방어전에 성공했다. 가왕 문턱까지 올랐던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의 정체는 많은 시청자들의 예상처럼 정은지였다.

정은지는 “가왕 노래 듣는 순간 가면 벗겠구나 싶었다. 제 노래 듣고 환호해주시고 좋은 반응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너무 나가고 싶다. 제 목소리 알아주실까 싶어서 회사에 얘기해 나오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에이핑크로서가 아닌 정은지의 목소리는 어떨까 알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최보란 기자 ran@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