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음악은 한 번 제대로 해보고 싶었다” -2

10 스스로 좀 연예인처럼 굴어야겠다고 느낀 적은 없나.

이민기
: 당연히 연예인이니까 조심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는 핸드폰 카메라나 동영상 하나에 무너질 수 있는 사람들이니까. 생각은 그렇게 하는데 신경은 잘 쓰지 않는다. 만약 내가 술 먹고 내 친구랑 주먹다짐하고 욕했는데 누가 동영상 찍어 올리면 네티즌들은 ‘착한 척 하더니, 어리바리한 척 하더니’ 어쩌고저쩌고 할 수 있다. 수많은 연예인들이 그런 일 터지면 나와서 울고 해명하고 사죄드린다고 하는데 나는 ‘예, 죄송합니다. 제가 친구랑 싸웠는데 그걸 누가 찍었네요. 아, 안 그래도 친구 아버지한테 전화 와서 혼나고 사과드렸습니다. 그래도 친구랑 화해했고요, 이제 신경 안 쓰셔도 됩니다. 순수한 이미지요? 그건 작품 속에서 그런 거고 제가 친구 앞에서까지 어리바리할 필요는 없잖아요’라고 할 거 같다.

“친구들과 노는 걸 너무 좋아해서 연애를 못한다”

10 하하하. 너무 솔직한 거 아닌가. 그런 성격에 비해 아직 뉴스에서 터진 건 없는 것 같다.

이민기
: 그러게. 실수 굉장히 많이 했는데 아직 그런 게 없네.

10 실수? 무슨 실수를 한 건가.

이민기
: 사건 사고가 되게 많았다. 진짜 남이랑 다툰 적도 되게 많고, 흥분할 때도 있고. 구체적인 건 못 밝히겠다. 기사 보고 사람들이 ‘아, 걔가 이민기였구나’ 하면 안 되니까. 아니면 나 혼자 기분 좋아서 친구들이 모는 차 뚜껑에 매달려서 도로를 달린 적도 있고. 그래서 차 보닛에 ‘기스’ 다 났다. 그래도 그런 건 찍히면 나쁜 건 아니지 않나? 아, 팬들이 싫어하겠구나. 떨어지면 다치는 거니까.

10 친구들과 노는 걸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이민기
: 그래서 연애를 못한다. 이건 진짜다.

10 고등학교 땐 포장마차 주인이 꿈이었다고 들었는데 원래 사람을 좋아하는 편인가.

이민기
: 정말 좋아했는데 몇 년 전부턴 조금 귀찮아지기도 했다. 일을 하면서 알게 되는 좋은 사람이 너무 많아지는 거다. 그 좋은 사람들을 보고 싶을 때 다 보려면 내 일을 아무 것도 못 한다. 그래서 우선은 어떤 일을 할 때 만나는 사람들에 집중하게 되는 거고. 그럴 때 괜히 내가 얕은 사람 같기도 하지만 그냥 그런 게 억지로 인맥관리 하는 것보다 자연스러운 거 같다. 그러다 오랜만에 보면 반갑고, ‘우리 그 때 좋았는데 다시 그럴 때가 오겠지’ 하는 거고.

“연기를 놨을 때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10 그러고 보면 스스로 연예인 티는 안 내도 연예계에서 제법 오래, 그것도 다양한 작업을 하며 보냈다. 모델로 시작해서 연기를 하고, 이젠 프리템포와의 작업으로 뮤지션도 되고.

이민기
: 뮤지션은 좀 다른 게 연기는 되게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지만 음악은 한 번 제대로 해보고 싶었다. 한창 연기 활동할 땐데 킨, 콜드플레이, 막시밀리언 해커, 악틱 몽키즈 같은 뮤지션들의 음악에 완전 흠뻑 빠진 상태였다. 그런데 당장은 드라마랑 영화해야 하니까 뒤로 미뤄뒀었다. 그런데 <오이시맨> 준비하며 노래 연습하다가 기회가 돼서 프리템포 작업에 보컬 피처링까지 맡게 된 거고.

10 음악을 좋아하고 노래를 잘 부른다고 해서 누구에게나 그런 기회가 오는 건 아니다.

이민기
: 물론 연기든, 음악이든 기회가 만들어질 때마다 굉장히 열심히 했다. 하지만 난 그 정도는 누구나 당연히 하는 노력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럼 내가 된 이유는 뭔가. 그냥 운이 좋은 걸까. 우선 오디션을 보게 해준 사람이 있을 거고, 감독님이나 작가 선생님이 우리 매니저를 보고 ‘쟨 좋은 매니저니까 쟤가 데려온 애는 잘 할 거야’라고 믿어줘서 가능한 건 아닐까. 내가 운이 좋아서라고 가능했다고 생각하는 일 뒤에는 다른 사람들의 엄청난 노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10 연기자라는 직업에 대한 자의식이 강한 것도 아니고 이젠 뮤지션으로서의 작업도 할 수 있는데 스스로의 정체성은 뭐라고 생각하나.

이민기
: 연기자다. 그 쪽 작업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니까.

10 애정도 가장 많은 일인가.

이민기
: 애정이라… 그렇지 않을까? 살면서 했던 일 중 가장 오래 한 일이니까.

10 연기 커리어가 쌓일수록 그걸 놓기 더 어려울 수도 있겠다.

이민기
: 그보단 연기를 놨을 때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게 더 정확하다. 몸을 움직이면 먹고는 살겠지만 그 문제는 아니니까. 그렇게 생각하니까 음악 좀 열심히 해야겠다. 보험이 될 수도 있겠다. 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