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드 인 차이나’ 한채아, “박기웅 씨가 ‘애정을 가져주세요’라고 하더라”

메이드 인 차이나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연기를 정말 잘해서 감독이라면 좋아할 수 밖에 없는 배우다.”

영화 ‘메이드 인 차이나’ 김동후 감독과 주연을 맡은 한채아 임화영 등이 박기웅을 기억했다. 현재 박기웅은 군 복무 중이다.

먼저 김동후 감독은 19일 오후 명동 애비뉴엘에서 열린 ‘메이드 인 차이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같이 있어야 했는데 못해서 아쉽다”며 “며칠 전에 통화했는데 ‘대한민국에서 일을 많이 하는 군인’이라면서 ‘참석 못해서 아쉽다’고 하더라”고 소식을 전했다. 또 “연기를 정말 잘해서 감독이라면 좋아할 수밖에 없는 배우”라고 칭찬했다.

주연배우로 호흡을 맞춘 한채아는 “박기웅 씨와 ‘각시탈’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다소 무거운 소재일 수 있는데 재밌게 촬영했다”며 “얼마 전에 통화했는데, ‘함께 열심히 만든 작품이니까 애정을 가져주세요’라고 이야기하더라. 그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임화영은 “주위에 박기웅 팬이 많아서 촬영한다고 했을 때 부러워했다”며 “건강하게 남은 군 복무를 마치시고 제대했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메이드 인 차이나’는 중국산 장어 속에 감춰진 진실을 파헤치는 중국인 첸과 식약처 검사관 미의 충돌하는 욕망을 그린 작품. 지난 2010년 한국에서 벌어진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25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김기덕필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