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서울병원 방문 “메르스 확산 죄송…수습에 최선”

이재용 삼성서울병원 방문[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서울병원 내 중동호흡기증후군(이하 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19일 삼성서울병원 측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메르스 환자가 대규모로 발생한 삼성서울병원 내 민관합동메르스대책본부를 찾아 메르스 확산을 제대로 방지하지 못한 점과 병원 소속 의사의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18일 밤 메르스 환자 치료 현장을 살펴본 뒤 대책본부를 찾아 “삼성서울병원에서 메르스가 확산돼 죄송하다. 최대한 사태를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5층 병원 상황실에서 메르스 현황을 보고받고 근무 중인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사태를 끝까지 책임지고 빨리 해결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16층 격리병동에서는 간호사들과 대화를 나누며 “진료 중 가장 힘든 점이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간호사들은 “레벨D 방호복을 입고 근무하는 것도 힘들지만, 가장 힘든 것은 메르스 환자를 진료하면서 어쩔 수 없이 많은 동료들이 노출돼 격리되는 것”이라고 답했다고 병원 측은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별관 7층 격리병동의 이동형 음압기 설치공사 현장도 살펴보았다.

삼성서울병원 측 역시 홈페이지를 통해 “메르스에 감염된 모든 환자분들과 저희 직원으로 인해 격리되신 분들께 싶은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전했으며 격리된 환자들에게 온도계, 마스크, 손소독제, 소독 타월, 응급의료키트 등의 의료용품과 생활용품의료용품을 제공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