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영화감독이다’ 이다희, 임주환 가슴에 나쁜 손 ‘응큼다희’

'나도영화감독이다' 이다희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채널CGV ‘나도 영화감독이다’ 이다희가 다채로운 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다희는 지난 18일 방송된 ‘나도 영화감독이다’ 2회에서 단편영화 촬영 중 감정이입이 되지 않는다며 연기 고충을 호소했다.

극중 상대역인 임주환과 ‘룸 셰어링’을 해야하는 상황이지만, 이다희는 “나 못 하겠어요, 감독님~! 남자를 집에 들여본 적이 없어요”라며 순진무구한 매력을 발산해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촬영 장면을 모니터링하던 중, 이다희가 자연스럽게 임주환의 가슴을 터치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순진다희’는 순식간에 ‘응큼다희’가 돼 버렸다.

감독을 맡은 한상진은 “가슴을 왜 만지냐?”고 추궁했고, 임주환은 “가슴은 왜 만지는 거야”라고 중얼거려 이다희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순진다희’부터 ‘응큼다희’, ‘당황다희’까지 이다희의 다양한 매력이 담긴 동영상 클립은 방송 이후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며 실시간 검색어에 이다희의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영화 제작 경험이 없는 배우 한상진이 직접 감독을 맡아 단편영화를 만드는 좌충우돌 리얼리티 ‘나도 영화감독이다’는 다음주 방송에서 감독과 배우 간 불화로 위기에 빠지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채널CGV 방송.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CJ E&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