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Name] 세븐틴 (2) 보컬팀 – 우지, 조슈아, 정한, 도겸, 승관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도겸, 조슈아, 우지, 정한, 승관(왼쪽부터)

도겸, 조슈아, 우지, 정한, 승관(왼쪽부터)

My Name is 우지, 본명은 이지훈이다. 알 지(知), 공 훈(勳)을 쓴다. 내 공을 알라?! 프로듀서로서 1집에 공을 세웠나? 이번 곡을 멤버들이 싫은 티 하나 안내고 좋다고 해서 고맙다.

1996년 11월 22일생이다. 세븐틴의 보컬팀 리더이자 프로듀서다. 데뷔 앨범 전곡을 작사 작곡하고 프로듀싱했다.

프로듀서로서 ‘아낀다’의 퍼포먼스를 봤을 때 처음부터 완전 대박이었다. 무대에서 눕는다는 생각을 못했다. 13명이서 한 번에 누우니까 집중이 되면서 끝까지 몰입도가 높다.

‘아낀다’에서 제일 아끼는 파트는 ‘아껴 널, 아껴 널, 현기증 날 정도로’다. 내 파트라서 그런 게 아니다. 하하. 그리고 승관이의 도입부 ‘내가 좀 이상해’ 부분도 좋다. 사춘기를 표현하는 세븐틴의 느낌을 잘 살렸다. (승관 : 우지 형의 목소리는 많은 장르를 소화할 수 있다. 청량하고, 감미롭고 세련됐다.)

독설보다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프로듀서다. 예전에 회사에서 처음 가이드 녹음을 할 때 여러 타입의 작곡가님들을 만났다. 무섭게 하면 기가 죽어서 더 안 나오더라. 언젠가 내가 보컬 디렉팅을 하게 된다면 분위기를 띄워줘야겠다고 느꼈다.

호시를 아낀다. 보컬팀에서 뽑으면 편애하는 것 같으니까.. 하하. 호시는 퍼포먼스팀 담당에도 불구하고 녹음이 제일 빨리 끝난다. 확실한 자기 것을 안다.

어릴 때 클래식을 오랫동안 했었다. 클라리넷도 하고, 밴드 악기도 했는데 노래에도 큰 관심이 있었다. 주변에서 노래를 잘한다고는 했는데 그게 의심이 됐다. 이거 진짜 잘하는 게 맞나. 우연치 않게 플레디스 오디션 포스터를 보고, 시도해보고 싶었다. ‘가수가 될 거야’보다 어느 위치에 있는지 해보자고 했다. 합격 못할 줄 알았는데 합격했다. 연습을 하면서 전문가 분들은 만나 신세계가 얼렸다. 내 음악적 세계가 폭이 넓어지면서 더 흥미롭게 이어졌다.

롤모델은 크리스 브라운과 박진영 선배님. 끊임없는 음악에 대한 굉장한 열정을 닮고 싶다. 시간이 지니더라도 내 음악을 들어주는 사람들이 항상 남아있으면 좋겠다. 많지 않아도 좋다. 끝까지 내가 만든 음악을 꾸준히 들어주셨으면.

우지야. 항상 열정적으로 음악을 만들 수 있도록 해라. 열정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My Name is 조슈아, 한국 이름은 홍지수다. 조슈아는 미국 본명인데 성경책에 나오는 이름이다.

1995년 12월 30일생으로 미국에서 왔다. 부모님은 한국분이신데 미국에서 19년 동안 살았다. 교회를 꾸준히 다녔다. 찬양팀도 하고, 기타도 치면서 음악을 했는데 축제에 갔다가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

달콤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기타에 잘 맞는 목소리를 갖고 있다. (우지 : 보컬 팀 다섯 명이 다 다르다. 조슈아는 어쿠스틱한 보이스, 정한이 형은 달달한 목소리로 옆에서 속삭이는 매력이다.)

세븐틴의 젠틀맨이다. 화를 잘 내지 않고 부드럽게 말하려고 하는 성격이다. 목소리도 젠틀하다. 매너 있게 행동한다. (호시 : 조슈아는 사소한 부탁도 정중하게 한다.) 아침에 일어나면 항상 ‘굿모닝’을 한다.

롤모델은 신화 선배님처럼 진짜 팀으로서 되게 오래갔으면 좋겠다. 오래 활동하고 사이도 항상 좋고.

세븐틴이 월드 스타가 됐으면 좋겠다. 아직은 한국과 아시아 쪽에서만 케이팝이 인기가 많은데 이제는 미국에서 인기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진짜 열심히 해서 부모님께 효도하고 싶다. 부모님을 자랑스럽게 만들어 드릴테다.

 

My Name is 정한. 윤정한이다. 깨끗할 정(淨)에 한나라 한(漢)이다. 은하수라는 뜻이 있다.

1995년 10월 4일생이라 팬들이 1004, 천사라고 부른다. 그래서 처음 소개할 때 스스로를 천사라고 한다. 사실 조금 오글거리지만 떳떳하게 소개해야지! 타락천사와 그냥 천사의 두 가지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

세븐틴의 장발 멤버다. 처음에는 머리를 기르는 게 싫었는데 기르다보니까 내 특징 중에 하나가 돼 좋다. 사람들이 먼저 기억을 하니까 더 좋은 것 같다.

비주얼 멤버라고? 나보다 잘생긴 멤버들이 많다. 버논, 에스쿱스, 민규, 준, 원우, 조슈아.. 음.. 나머지도 다 개성있게 생겼죠. (일동 : 뭐야! 하하) 내 외모 순위? 음.. 3위. 그러고보니 상위권이네? 하하.

체력순위는 13위다. 일상생활에서 느낄만한 저질 체력이다. 힘든데 견뎌내고 있다. 잠을 자야지 충전된다. 잠이 굉장히 많아서 언제든지 어디서든 잠이 온다. 방송국에서 졸릴 때 화장실 다녀온다고 말하고 5분의 꿀잠을 잔다. 아, 이거 비밀인데…

가장 좋아하는 선배님은 샤이니 태민 선배님이다. 데뷔 앨범부터 지금까지 항상 발전하고 성장하시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그 부분을 배우고 싶다. 내 실력도 점점 성장해서 보컬팀에 진짜 도움이 되는 멤버가 되고 싶다. 정한아, 너 진짜 정말 열심히 해야 돼!

 

My Name is 도겸, 본명은 이석민이다. 돌 석(石)에 백성 민(民.)을 쓴다. (진짜?) 농담이다. 하하. 클 석(碩)에 옥돌 민(珉)이다. 옥돌처럼 큰 존재가 되라는 뜻이다. 이름처럼 가고 있다. 도겸이라고 지은 이유는 여러 가지 방면의 길을 겸한 다재다능한 아이가 되라는 뜻이다. 소리의 길도 열어라!

1997년 2월 18일생이다. 중학교 때 윤도현 선배님 무대를 보면서 가수를 꿈꿨다. 무대 위에서 저런 에너지를 뽐낼 수 있고, 관객들과 같이 호흡하면서 즐거운 에너지 나눠주는 게 멋있어 보였다.

별명이 내장목소리다. 멤버들이 노래 연습할 때 시끄럽다고 확성기 같다고 내장 목소리라고 한다. 중학교 때 노래방을 자주 다녔는데 친구들이 노래를 잘한다고 해주니까 좋았다. 그때부터 학교에서 기타를 쳐주는 친구가 있으면 거기에 노래를 부르며 즐겼다. 지금도 쉴 때마다 노래를 항상 듣는다. 계속 연습을 한다.

노래방 애창곡은 YB ‘박하사탕’이다. 록밴드를 좋아한다. 중학교 때 록밴드를 한다. 로커석민!

세븐틴의 긍정맨이다. 승관의 분위기메이커와 콜라보할 필요가 있다. 하하. 우리 둘이 죽이 잘 맞는다. 같은 메인보컬이라서 코드가 잘 맞는다. (에스쿱스 : 승관은 말로 웃기고, 석민이는 행동이나 몸으로 웃기는 스타일이다.)

승관과 세븐틴의 메인보컬 양대산맥이다. 승관이의 보컬 특징은 매우 감성적이고, 발라드를 잘 부른다. 깊은 감성 표현을 잘한다. 나는 그에 비해 파워풀한 성대다. 시원시원하다. 다른 성향이다 보니까 많이 배운다.

롤모델은 역시 윤도현 선배님. 두 번째는 문명진 선배님이다. 문명진 선배님의 진심된 소울풀한 노래를 듣고 반했다. 많은 분들께 마음으로 노래하고 싶다. 세븐틴으로서 정말 대중에 인정받고, 보컬리스트로 인정받고 싶다.

노력만이 살 길이다.

 

My Name is 승관, 본명은 부승관이다. 지아비 부(夫), 이길 승(勝), 너그러울 관(寬)을 쓴다. 승자의 너그러움? 아버지가 지어주셨다. 너그러워 지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른 사람들에게 에너지를 주는 것을 좋아한다.

1998년 1월 16일생으로 제주도 출신이다. 제주 사투리도 가끔 쓴다. 억지로 쓰라고 하면 잘못하겠수다. 하하. 제주도는 쾌적한 환경, 힐링의 공간이다. 내 자신도 그런 느낌이 나지 않는가. 향토적인 매력이 있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교내 동요대회를 하면서 노래를 많이 했다. 제주도라서 가수는 생각을 못할 정도로 꿈의 무대였다. 운 좋게 인터넷 영상으로 캐스팅됐다. 가요대회 나가는 영상인데 학교 미술 선생님께서 자신이 좋아하는 노래를 부른다고 영상을 찍어주셨다. 사람들 반응을 보고 싶어서 인터넷에 올리게 됐다. 쪽지로 캐스팅 제의가 왔는데 처음에는 사기인 줄 알았다. 하하. 그때 부른 노래는 빅마마 ‘연’이다.

세븐틴의 분위기 메이커다. 분위기가 쳐져 있으면 내가 멤버들에게 간다. 누구를 따라한다든가 재미있는 개인기로 웃음을 만든다. 예를 들면 우리 대표님 성대모사? 하하. 스스로 컨디션이 안 좋을 때는 배고플 때뿐이다. 공복만 제외하면 항상 컨디션을 유지하는 편이다. 하이텐션을 줄여야할 필요가 있다.

롤모델은 김준수 선배님이다. 10년이 넘는데도 뮤지컬도 하고 솔로 활동도 하는 모습이 멋있다. 팀으로서 먼저 성공하고 개인적 역량도 발휘하고 싶다.

우리 멤버들끼리 진짜 롱런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다인조 그룹의 편견을 깨고 싶다.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싶다. 자만하지 말고 겸손하자!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