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Name] 세븐틴 (1) 힙합팀 – 에스쿱스, 원우, 민규, 버논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에스쿱스, 민규, 원우, 버논(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에스쿱스, 민규, 원우, 버논(왼쪽 아래부터 시계방향으로)

My Name is 에스쿱스, 본명은 최승철. 이길 승(勝), 맑은 철(澈)을 쓴다. 맑게 이겨라! 정정당당하게 이겨라! 에스쿱스는 내가 지은 이름이다. 승철의 S와 세븐틴의 S에 대성공이란 뜻을 담은 쿱스(Coups)를 조합했다. 래퍼로서 자기만의 멋있는 이름을 갖고 싶었다.

1995년 8월 8일생으로 세븐틴의 총괄 리더이자 힙합팀 리더다. 가장 오랜 시간 연습을 했다. 처음에는 빨리 데뷔하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했는데 멤버들이 들어오면서 팀을 잘 이끌어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연습을 하다가 애프터스쿨 블루팀의 댄스팀이 됐다. 무대에 섰을 때 느꼈던 힘을 잊지 못했다.

데뷔 음반을 처음 받았을 때 첫 느낌은 ‘이게 우린 것인가!’. 데뷔 2주가 지났는데 지금도 꿈 같다. 다음 날 자고 일어나면 연습생일 것 같다. 음악방송에 가서 선배님을 뵐 때, 같이 무대에 서고 방송국에 자체에 있을 때 가장 실감이 난다.

비글미, 파워, 남성미가 키워드다. 제일 자신 있는 것이 파워다. 또래 친구, 형들보다 센 편이다. 운동도 워낙 좋아한다. 비글미는 멤버 전체가 갖고 있는데 내가 리더라서 비글 대장이라는 느낌? 하하.

롤모델은 유노윤호 선배님, 지드래곤 선배님, 지코 선배님. 팀의 리더이다 보니 그 역할을 정말 잘하신 선배님들을 본받고 싶다. 제 꿈을 키워나가면서 나도 다른 사람의 롤모델이 되고 싶다.

 

My Name is 원우, 성이 전씨다. 둥글 원(圓)에 도울 우(祐)를 쓴다. 둥근 마음으로 사람을 도우면서 살자!

1996년 7월 17일생으로 경상남도 창원 출신이다. 중학교 3학년 때 상경했다. 음악을 하고 싶어서 기타 학원을 다녔었다. 겨우 코드잡고 치기 시작했을 때 플레디스 오디션을 경험 삼아 해보자고 나갔다. 운 좋게 합격했다.

처음엔 노래를 했었는데 주변 권유로 힙합팀이 됐다. 목소리가 좋으니까 랩을 해보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내가 힙합 음악을 찾아서 듣게 됐다. 그러다보니 인정을 받으면서 힙합팀이 됐다.

피곤할 때 나오는 초절정 섹시미? 컨디션이 안 좋을 때 멍하게 있는데 멍할 때 굉장히 잘생겼다고 하더라. 아플 때 퇴폐적이다. 하하. 성격이 섹시하진 않는데 외관상으로 그런 게 있다. 나는 나를 사랑한다. 그래서 외모 순위 3~4등.

내 마음속 세븐틴 비주얼 1위는 에스쿱스 형이다, 남자답게 생긴 사람을 좋아한다. 리더 에스쿱스 형은 통솔력이 뛰어나서 계속 따르고 싶다. 보면 볼수록 존경한다.

롤모델은 루페 피아스코(LUPE FIASCO), 국내에서는 타블로 선배님. 가사 쓰는 것을 좋아하는데 그분이랑 타블로 선배님을 보면 가사가 날 흔들린다. 슬픈 걸 보면 같이 슬퍼지고 기쁜 걸 보면 같이 기뻐진다.

세븐틴 멤버들과 최고가 되고 싶다. 원우야, 이제 출발선이다. 파이팅! (승관 : 원우 형이 오글멘트 담당이다.)

 

My Name is 민규, 옥돌 민(珉)에 별 규(奎)를 쓴다. 별 같은 돌? 하하. 별은 만질 수 없지만, 돌은 만질 수 있다. 그래서 닿을 수 있는 스타가 되고 싶다. (멤버들 : 올~) 지금 막 지었습니다. 하하.

1997년 4월 6일생으로 중학교 2학년 때 캐스팅 제의를 받았다. 연습을 하다가 멤버들과 무대에 서고 작은 공연을 하면서 팬의 호응을 받는 게 정말 좋았다. 계속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븐틴의 만능손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손재주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고장난 걸 잘 고친다. 어렸을 때 나무젓가락으로 돛단배도 만들었다. 숙소에서 심심하면 가구를 옮기고 인테리어를 바꾼다. 키도 제일 커서 전등 갈기 담당이다.

간단한 헤어담당도 맡는다. 간단하게 멤버들 머리를 해주는 민규샵! 외상으로 천원씩 세고 있다. (조슈아 : 진짜 잘한다) 내가 봐도 미안할 정도로 못한 적이 있다. 도겸이 머리를 만지고 나서 감고 오라고 했다.

롤모델은 빅뱅의 탑 선배님. 탑 선배님은 무대에서도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연기자로서도 좋은 활동을 하신다. 그런 모습을 본받고 싶다. 연기 연습도 좀 하자.

내 꿈은 꼭 무엇이 되고 싶다는 게 아니라 어딜 가서 어떤 일을 하든 모든 사람들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 함께 하면 기분 좋아지는 사람이 되고 싶다.

 

My Name is 버논, 본명은 한솔 버논 최. 어머니 성씨가 내 미들 네임인데 활동명으로 삼았다. 한국 이름은 최한솔. 한글 이름이다.

1998년 2월 18일생이다. 미국에서 태어났는데 초등학교 다니기도 전에 한국에 왔다. 사실 한국말이 더 편하다.

중학교 때 학교 앞 지하철역에서 길거리 캐스팅됐다. 연습을 하면 할수록 가수가 되고 싶다는 꿈이 더 확고해졌다.

어린 시절 나갔던 한 예능프로그램이 최근 화제가 됐다. (연애고수 초딩) 심심해서 나가봤던 건데… 신기하고 창피하다. 하하. 재미있는 것 같다. 데뷔 전에 MBC ‘헬로 이방인’에도 출연했다. 방송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경험할 수 있었다. 함께 했던 모든 분들이 잘해주셨다. 감사하다.

미국 래퍼 제이콜(J Cole)이 롤모델이다. 그분처럼 멋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최종 목표는 한 단계씩 올라가는 발전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버논아, 랩을 좀 더 열심히 하자!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