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라이프’, 여름맞이 무좀과 다한증으로부터 내 몸 지키는 법 대공개

'원더풀 라이프'[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18일에 방송되는 KBS N Life ‘원더풀 라이프’에서는 무더운 여름을 맞아 ‘국민질환’ 무좀과 ‘땀과의 전쟁’ 다한증의 진단법부터 예방법까지 알기 쉽게 다룰 예정이다.

무좀은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각질층, 손발톱, 머리카락 등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곰팡이성 질환인데 방치하면 손을 통해 온 몸으로 번져 악성질환, 최악의 경우 다리가 썩어 들어가 절단해야할 수도 있는 무서운 질환이다.

특히 많은 민간요법들이 알려져 있는데, 이날 녹화에서는 잘못된 민간요법이 얼마나 치명적일 수 있는지 얘기해 화제가 되었다. 개그맨 김현철, 아나운서 강성철, 윤재인은 각각 지사제, 소주+탄산수, 레몬즙 등의 민간요법을 언급했으나, 피부과 전문의 임이석 원장은 오히려 무좀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흔히 사용하는 식초 및 레몬즙의 경우 발에 오히려 강한 자극을 주고 염증을 유발하여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더불어 임 원장은 올바른 무좀 치료법을 위해서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하며, 충분한 양의 연고를 상처 부위 주변 3cm까지 발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증상이 완화된 이후 한 달 정도 더 연고를 사용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땀으로 인해 정상적인 사회생활까지 힘들게 만드는 다한증에 대한 자가진단법과 예방법이 공개되어 관심을 집중시켰다. MC들은 개그맨 김준현과 걸그룹 달샤벳의 우희의 사례를 살펴보며 간단한 퀴즈를 통해 ‘소금을 많이 먹어야한다’, ‘치료를 하면 다른 부위에 다한증이 생긴다’ 등 다한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풀어볼 예정이다.

여름철에 더 위험한 무좀과 다한증 예방법과 자가진단법은 18일 오후 12시 20분 ‘원더풀 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제공. KBS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