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검단탑병원 간호사 메르스 1차 양성…인천도 뚫리나

메르스 바이러스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청정 지역’이던 인천에서도 1차 양성 반응자가 나왔다.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인천 검단탑병원 소속 간호사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2차 검사를 진행 중이다. 만약 확진 판정을 받는다면 인천에서 발생한 첫 메르스 확진 환자가 된다.

17일 이 병원과 경기도 김포시보건소에 따르면 김포에 거주하고 있는 이 병원 외래 호흡기 내과 간호사인 A씨는 지난 15일 하루 휴가를 내고 집에서 쉬던 중 고열로 김포지역의 한 병원을 찾았다.

A씨는 휴가 전 주말인 지난 13일 인천 부평에서 열린 지인 결혼식에 참석했고, 다음날 경남 양산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검단탑병원 측은 이날 오전부터 전 직원에게 연락해 메르스 의심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또 지난 1일부터 13일까지 병원을 찾은 외래·입원환자 전체 명단을 김포시와 인천시 서구 보건소 측에 전달했다.

정시우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