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뮤직, 국내 최초 IoT 음악서비스 출시

[사진자료]KT뮤직 국내 최초 IoT 음악 서비스 출시1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KT뮤직 (김성욱 대표이사)은 퀄컴과 함께 국내 최초로 음악서비스 시장을 선도할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음악서비스를 17일 런칭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WiFi네트워크 공간에서 최대 10개의 무선 스피커를 동시에 제어하는 IoT(사물인터넷) 음악서비스로, 고객은 안드로이드 기반 최신 버전의 지니앱의 음악 재생 화면에서 동일한 WiFi 상에 있는 WiFI스피커들을 제어 할 수 있다.

퀄컴 AllPlay™와 결합된 지니의 IoT 기반 음악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하나의 스피커 브랜드에 국한 되지 않고, 집안에 떨어져 있는 다양한 음향기기를 제어해 집안 어디서든 고음질로 스트리밍하고 제어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각기 다른 오디오 존에서 고객이 최대 10개의 WiFI 스피커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는데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개개인이 DJ로 음악공간을 제어하며 다양한 음악연출을 할 수 있다.

또한, 지니 IoT 음악서비스는 고품질 원음 FLAC(free lossless audio codec)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이 고품질 원음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음악이 WiFI(와이파이)스피커로 구현되는 동안 고객은 휴대폰으로 전화를 하거나 게임을 할 수도 있다.

모바일 지니앱의 IoT 음악 서비스는 AllPlay 기술이 적용된 Panasonic, Monster, Hitachi 등의 스피커와 FON의 Gramofon 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KT뮤직 연구개발본부 서인욱 본부장은 “국내최초로 음악서비스 지니가 IoT 음악서비스를 런칭했다”며. “앞으로도 음악서비스 지니는 IT기술의 혁신에 발맞추어 고객에게 보다 편리한 음악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KT뮤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