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틴’ 박진영 “JYP, 실력보다 인성이 중요해”

'식스틴' 박진영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JYP ‘트와이스’ 데뷔 프로젝트 ‘식스틴’에 출연 중인 멤버들에게 박진영이 인성의 조건을 말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 11시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JYP 트와이스데뷔프로젝트-식스틴’ 7화에서는 야외로 캠프를 떠난 ‘식스틴’ 멤버들에게 특별강의를 하는 박진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진영은 ‘식스틴’멤버들 앞에서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생각하는 소속 가수가 되기 위해서는 실력보다 인성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박진영은 칠판에 욕설 몇 가지를 적고 나서 “너희 앞에서 오늘 이렇게 설명하는 나는 (욕을) 쓸까 안 쓸까?”라고 운을 떼었다.

이어 “나도 예전에는 사석에서 썼다. 하지만 2010년부터 생각이 바뀌었고 이후 단 한 번도 쓰지 않는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좋은 사람의 기준은 “실력보다 인성이 중요하며 성실, 겸손 그리고 진실”이라고 재차 언급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박진영은 멤버들에게 “ 조심할 필요가 없는 사람이 돼야 한다”,” 그동안 (욕을) 안 썼다면 잘했고, 그 동안 (욕을) 썼더라도 오늘부터는 꼭 안 썼으면 좋겠다”, “스타가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가운데 춤, 노래, 인성을 고려한 메이저 멤버를 뽑기 위한 투표가 진행됐다. 멤버들이 뽑은 투표 결과 1위는 지효가 차지했다. 이에 지효는 “아무래도 연습생활을 오래 했던 게 가장 큰 요인이다.”라고 말해 겸손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다음 주에 방송될 ‘식스틴’ 8화에서는 팀 미션 대결이 다시 한번 펼쳐진다. 이번엔 직접 멤버들이 하루만에 팬들을 모아야 하는 게릴라 콘서트다. 홍보를 직접 나선 멤버들은 어떤 퍼포먼스와 매력으로 또 한번 놀라게 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식스틴’은 JYP의 신인 걸그룹 후보생 7명과 이들의 자리를 쟁취하려는 연습생 9명의 대결을 통해 데뷔 멤버를 결정하는 프로그램이다. 혹독한 트레이닝과 다양한 미션 이외 JYP만의 스타일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독특한 선발 방식을 통해 JYP의 차세대 아이돌 트와이스 탄생 과정을 긴장감 있게 그려나가고 있다.

JYP 걸그룹 트와이스 데뷔 프로젝트 ‘식스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채널 Mnet 과 네이버 생중계를 통해서 본 방송을 즐길 수 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JY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