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장나라, 작품 선택 이유 “다음 이야기 궁금했다”

장나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너를 기억해’ 장나라가 이번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6일 오후 2시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는 KBS2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제작 CJ E&M)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자 노상훈 PD를 비롯해 가수 겸 배우 서인국, 장나라, 최원영, 이천희, 박보검이 참석했다.

이날 장나라는 ‘히트제조기’, ‘믿고 보는 배우’라는 자신의 수식어에 대해 “늘 감독님, 스태프, 상대배우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장나라는 “이번 ‘너를 기억해’ 역시 큰 복을 받지 않았나 싶었다”고 말했다.

장나라는 ‘너를 기억해’ 출연을 선택한 이유로 “대본을 보고 다음이야기가 무척 궁금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궁금증은 연기자로서 열정을 일으키는 좋은 요소이다”고 말했다.

‘너를 기억해’는 천재 프로파일러 이현(서인국)과 오랜 시간 그를 관찰해 온 경찰대 출신 엘리트 여수사관 차지안(장나라)의 달콤 살벌한 수사 로맨스다. SBS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의 권기영 작가가 집필을 맡았고, KBS2‘직장의 신’ 을 연출했던 노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후아유-학교 2015’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