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기억해’ 노상훈 PD, “결정적 시기에 선택할 수 있는 힘 전달할 것”

서인국 장나라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너를 기억해’ 노상훈 PD가 드라마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밝혔다.

16일 오후 2시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에서는 KBS2 새 월화드라마 ‘너를 기억해'(극본 권기영, 연출 노상훈, 김진원 제작 CJ E&M)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자 노상훈 PD를 비롯해 가수 겸 배우 서인국, 장나라, 최원영, 이천희, 박보검이 참석했다.

이날 노상훈 PD는 “드라마에서 ‘결정적 시기’가 가장 중요한 요소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결정적 시기 때 만났던 사람들, 그때의 기억을 통해 현재 일상에서 선택할 수 있는 힘을 전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노 PD는 “수사물이기에 에피소드 형식이다. 그때 그때 다른 메시지가 전달될 것”이라며 “최대한 쉽고 재밌게 볼 수 있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너를 기억해’는 천재 프로파일러 이현(서인국)과 오랜 시간 그를 관찰해 온 경찰대 출신 엘리트 여수사관 차지안(장나라)의 달콤 살벌한 수사 로맨스다. SBS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의 권기영 작가가 집필을 맡았고, KBS2‘직장의 신’ 을 연출했던 노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후아유-학교 2015’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