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최현석 요리 철학 공개 “접시에 담아내는 게 내 얼굴”

힐캠12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셰프 최현석이 자신의 요리 철학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 셰프 특집에는 최근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이연복과 최현석이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최현석은 “제가 허세를 부리는 게 웃기려고 하는 것도 있지만, 제 철학이기도 하다”라며 자신의 요리 철학을 밝혔다. 최현석은 “요리에 있어서 만큼은 언제나 자신감 넘치고 당당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접시에 담아내는 게 내 얼굴이라고 생각하고 요리한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이에 김제동은 “저는 접시에 얼굴을 담아낸다고 생각하면 안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제공.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