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나의 신부’ 고성희, “‘치명적’이란 수식어? 나에겐 과분”

JUN_1114 copy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아름다운 나의 신부’ 고성희가 치명적인 역할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2시 서울 부암동 AW컨벤션에서는 케이블TV OCN ‘아름다운 나의 신부'(극본 유성열 / 연출 김철규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자 김철규 PD를 비롯해 김무열, 이시영, 고성희, 류승수, 박해준이 참석했다.

이날 고성희는 ‘치명적’이란 수식어에 대해 “나에게 치명적인 수식어는 부끄럽다. 뚜렷하게 표현하기 힘든 매력이라 그런 별명을 붙여주시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고성희는 “나보다 내가 맡은 윤주영이란 인물이 더 치명적이다. 윤주영은 이미 매력적인 인물이다. 나만 열심히 하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영화 전문 채널 OCN이 최초로 선보이는 미니시리즈로 미스터리한 스토리와 고난이도 액션이 결합한 ‘감성액션’ 장르를 표방한다. 주연 김무열은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자 김도형 역으로, 이시영은 일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는 내유외강의 열혈 형사 차윤미 역으로 분했다.

사라진 신부를 찾기 위한 한 남자의 무조건적인 사랑과 분노를 그린 OCN 감성액션‘아름다운 나의 신부’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1시 방송되며 20일 첫 방송 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