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외로움을 잊게 하는 음악

“오늘 당신이 착한 일을 해도 내일이면 사람들은 잊어버릴 것이다. 그래도 착한 일을 하라.” 역도 선수 장미란의 미니홈피에는 이런 글귀가 적혀있다. 어쩌면 장미란은 이 글귀 속의 ‘오늘도, 내일도 착한 일을 하는 사람’의 이름은 아닐까. 전 국민적인 관심을 모으는 야구나 축구도 매번 국제대회 우승을 기원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우리는 평소에는 관심조차 주지 않는 역도 선수 장미란에게는 언제나 우승을 기대한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이 열리기 전에도 여러 언론에서는 장미란을 ‘금메달 확실’로 분류했고, 사람들은 그가 ‘예상대로’ 금메달을 따자 “우리나라 선수가 이렇게 편안하게 금메달을 따는 걸 보기는 오랜만”이라는 말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장미란은 올림픽 경기의 그 순간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경기를 지켜본 분들은 제가 가볍게 번쩍 들어 올리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 사실 저는 시합 전까지 부담이 많이 됐어요. 어떤 분들은 ‘당연히 금메달 아니냐’는 말씀도 하시고, 어느 기사에서는 ‘금메달 시상식 하러 간다’는 기사도 나왔거든요. 그런 압박 때문에 고민이 많았어요.”

시합이 시작되면 세계인의 시선이 오직 한 사람에게만 쏠리고, 몇 년 동안의 훈련결과는 불과 1-2분 사이에 갈린다. 심지어 경기를 하는 상대방조차 없이, 오직 자신이 바벨을 들어 올릴 수 있는가로 결정되는 역도선수는 가장 외롭게 시합을 치러야 하는 운동선수 중 한명이다. 그리고, 독실한 크리스천인 장미란은 그 외로움을 “하나님이 주신 재능을 내가 얼마나 빛나게 다듬었는지 확인하는 자리”라 생각하며 극복한다. 장미란에게 역도는 단지 무거운 것을 들어 올리는 운동이 아니라 “하느님이 인간에게 주신 최고의 선물”이라는 ‘재능’을 가장 훌륭하게 쓰는 자리다. 종교적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끊임없이 자신의 재능을 다듬으며 사람들에게 오늘도, 내일도 기쁨을 주는 사람. 그런 장미란에게 ‘외로움을 잊게 하는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1. Westlife의 <Face To Face>
장미란이 고른 첫 번째 앨범은 영국의 인기 그룹 웨스트 라이프의 <Face to Face>이다. 장미란이 이 앨범을 고른 이유는 바로 ‘You raise me up’ 때문. 월드컵 축구 경기 당시 축구선수들의 선전을 기원하는 노래로 방송되면서 우리에게도 애청곡이 됐다. 하지만 장미란에게 ‘You raise me up’은 인기곡이기 이전에 CCM “사람들이 ‘You raise me up’을 대중음악으로만 생각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You raise me up’은 정말 아름다운 CCM이에요. 시합에 대한 부담감으로 지쳐 있을 때 ‘내가 당신의 어깨 위에 있을 때 나는 강해질 수 있으니 당신은 나를 나의 한계 너머로 일으켜 주고 있어요’라는 가사를 들으면 다시 기운이 나요. 평소에도 늘 그렇지만, 언제나 주님이 나와 함께 하시고, 힘을 주신다는 걸 일깨우게 되거든요. 그래서 웨스트라이프의 노래가 특히 좋아요. 이 그룹의 아름답고 순수한 화음의 울림이 나의 뒤에 주님의 큰 사랑과 보살핌이 있다는 걸 느끼게 해주니까요.”

2. <I Love CCM>
장미란은 두 번째 앨범 역시 CCM에서 뽑았다. 소향은 CCM 업계에서 ‘주님 다시 오실 때까지’, ‘오직 주만이’ 등 여러 스테디셀러를 발표하면서 1997년 데뷔 이래 CCM을 대표하는 보컬리스트로 자리 잡았다. 장미란이 소향의 노래 중 특히 아끼는 노래는 <I Love CCM>에 수록된 ‘오직 주만이’. “계체가 끝나면 경기 전까지 휴식 시간이 있어요. 하지만 그 때 마음 편하게 쉴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요.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해낼 수 있을지에 대한 걱정이 나를 감싸죠. 그 때 ‘오직 주만이’를 들어요. 이 노래를 들으면 신앙에 대한 저의 믿음이 확고해지거든요. 그러면 거짓말처럼 경기에 대한 긴장감이 줄어들어요. 특히 소향의 목소리는 ‘오직 주만이’를 정말 완벽하게 소화해요. 가사 하나 하나를 어쩌면 그렇게 절실하게 부르는지 모르겠어요. 그런 절실한 목소리가 경기를 앞두고 하나님을 찾는 저의 마음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3. 부가킹즈의 <The Renaissance>
“국가대표가 된 뒤로는 마음 편하게 여행을 떠나본 기억이 거의 없는 것 같아요. 대신 전지훈련을 갈 때가 많으니까, 그 때 여행을 간다는 생각을 해요.” 늘 여행을 하지만 언제나 여행이 고픈 장미란이 부가킹즈의 <The Renaissance>를 선택한 이유 역시 이 앨범에 수록된 ‘여행길’이란 노래 때문. 부가킹즈의 랩에 윤도현의 보컬이 곁들여진 이 노래는 여행을 떠난 사람의 일상을 상세하게 묘사한다. “이 노래를 듣다보면 꼭 내가 여행을 떠나는 것처럼 눈앞에서 그림이 그려져요. 도시 생활에 지친 사람의 모습, 여행의 기대감, 여행을 떠나 만나는 풍경에 대한 이야기까지 여행에 대해서 모든 게 다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언제 어느 때 들어도 즐거운 노래라는 게 참 좋구요. 제가 하는 운동은 늘 긴장과 집중력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에 마음을 풀기가 쉽지 않아요. 하지만 이 노래를 듣고 있을 때만큼은 아무 생각하지 않고 여행을 떠난 즐거움을 느낄 수 있어요.”

4. 윤도현의 <가을 우체국 앞에서>
‘여행길’에 이어 장미란은 또 한 번 윤도현의 목소리가 들어있는 노래를 골랐다. “사람들은 윤도현씨를 터프한 로커로 알고 있잖아요. 하지만 저는 윤도현씨만큼 맑게 노래를 부르는 사람이 없다고 생각해요.” 장미란이 좋아하는 윤도현의 노래가 ‘가을 우체국 앞에서’라니 그런 장미란의 말이 수긍이 간다. 윤도현의 데뷔 앨범이었던 <가을 우체국 앞에서>는 발표당시 그의 폭발적인 보컬이 돋보였던 타이틀 곡 ‘타잔’이 널리 알려졌지만, 그 못지않게 청년 윤도현의 순수한 감성이 도드라졌던 앨범. ‘사랑 Two’와 ‘가을 우체국 앞에서’ 역시 이 앨범에 수록돼 있었고, 윤도현 밴드의 공연에서 꾸준히 불려지면서 이제는 윤도현 밴드의 스테디셀러로 사랑받고 있다. “맑고 슬프다는 느낌이 드는 노래에요. 이렇게 깨끗한 목소리로 겨울이면 사라질 나뭇잎에 대해, 사랑에 대해 노래한다는 건 정말… 쓸쓸하지만 위로도 함께 주는 것 같아요.”

5. 이소라의 <눈썹달>
“그냥 노래가 아니에요. 시에요… 어쩌면…정말 이럴 수가 없어요. 들을 때마다 노래 속에 있는 사람의 슬픔이 느껴져요.” 이소라의 <눈썹달>에 실린 ‘바람이 분다’를 선택하며, 장미란의 목소리는 유독 고조됐다. 그리고, 그것은 ‘바람이 분다’를 좋아하는 모든 사람들의 솔직한 반응일 것이다. <눈썹달>은 이소라에게 뛰어난 보컬리스트를 넘어 한국 대중음악계 흔치 않은 여성 프로듀서로서 독보적인 위치를 갖게 해준 앨범. “어떤 사람들은 국가대표 운동선수라고 하면 어떤 일에도 흔들리지 않고 운동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물론 그러려고 노력하죠. 하지만 언제나 그럴 수는 없어요. 괜찮은 척 해도 어느 순간 속이 무너질 때가 있어요. ‘바람이 분다’는 바로 그런 마음이 들 때 들어요.” 그럴 때 듣는 노래가 왜 외로움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될까. 그녀의 대답은 간단했다. “노래 마지막에 ‘눈물이 흐른다’로 끝나잖아요. 그 때 그런 생각이 들어요. 이제 눈물을 닦고, 다시 시작해야지.”

“많은 분들이 역도에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좋겠어요.”

지난해 장미란에게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이후 사람들은 새삼 장미란의 압도적인 능력에 감탄했고, 이어진 몇 차례의 방송 출연은 그를 스포츠 스타로 만들었다. 하지만 그 관심을 제외하면 장미란의 생활은 과거와 달라진 것이 없다. 취재를 위한 전화통화를 하기도 쉽지 않을 만큼, 장미란은 여전히 훈련에 매진하고 있었다. 지난해 12월에는 뉴질랜드 전지훈련을 떠나 또 한 번 자신의 의지를 다잡기도 했다. 이제는 자신이 세운 기록이 바로 자신이 넘어야할 가장 큰 라이벌이 된 장미란은 늘 그러하듯 바벨을 들어올린다. 다만 한 가지 달라진 점이 있다면 영화 <킹콩을 들다>의 출연. 여자 역도 선수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라 흔쾌한 마음으로 특별 출연을 결정했다고. “많은 분들이 영화를 통해 역도에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좋겠어요. 역도는 혼자 하는 경기 같지만, 주변에서 성원해주시는 분들이 있을 때 더 힘이 나니까요.” 장미란의 바람대로, 올해는 장미란에게, 그리고 모든 역도 선수들에게 더 많은 성원이 쏟아지기를 바란다.

글. 윤희성 (nine@10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