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 “김해숙 선배 연기로 마음 다 잡는다” 고백

'어머님은 내 며느리' 오영실[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의 오영실이 중견연기자 김해숙의 연기에 더 좋은 연기자를 꿈꾸는 사연을 공개했다.

‘어머님은 내며느리’는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뒤바뀐 고부 사이, 며느리로 전락한 시어머니와 그 위에 시어머니로 군림하게 된 며느리가 펼치는 관계역전 드라마다.

아나운서 출신인 오영실은 지난 2008년 ‘아내의 유혹’에서 연기를 시작한 이후 ‘공주가 돌아왔다’, ‘내딸 꽃님이’, ‘학교’, ‘남자가 사랑할 때’, ‘너희들은 포위됐다’, ‘모던파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그녀가 이번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 고모 염순 역을 맡아 다시금 열연을 펼치게 됐다.

오영실은 “지금 연기를 하는 것 자체가 정말 행복하다”며 “아마 나처럼 연기자가 되기를 원하는 아나운서 후배들은 많이 부러워할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리고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작품마다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치는 김해숙 선배님의 모습을 보면서 나도 더 잘 해야겠다며 마음을 다 잡는다”며 “솔직히 앞으로 더 좋은 연기자가 되는 게 꿈”이라고 덧붙였다.

그녀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서 오랜만에 고모캐릭터로 돌아온다. “우선은 염순이라는 캐릭터가 밝아서 마음에 들고, 연기하기가 무척 편하다”라며 “그리고 ‘아내의 유혹’때 천진난만한 고모역할을 맡았을 때도 기억이 많이 나는데, 그때 장서희씨가 많이 도와줬던 것처럼 이번에는 심이영씨가 잘 챙겨줘서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라고 귀띔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연기하면서 좋은 작품에서 좋은 분들을 만난 행운이 있는데, 이 작품도 고흥식 감독님과 이근영 작가님 덕분에 팀 분위기가 좋아서 늘 웃으면서 연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이번에는 내 캐릭터 염순을 사랑하며 지낼테니 시청자분들께서도 모쪼록 많은 응원을 보내주시면 좋겠다”라고 소개했다.

‘어머님은 내 며느리’에서 고모역을 맡아 톡톡튀는 연기를 선보일 오영실의 열연은 22일 오전 8시 30분에 첫방송된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제공. SBS ‘어머님은 내 며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