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꽃’ 이형철, 친 딸 이성경과 마주쳤다 ‘긴장감 UP’

MBC ‘여왕의 꽃’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여왕의 꽃’ 이형철이 친딸 이성경과 재회했다.

14일 방송된 MBC ‘여왕의 꽃’에서는 서인철(이형철)이 구양순(송옥숙)을 찾아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 날 방송에서 양순은 자신을 찾아온 인철에 “지금 가게에 강이솔(이성경)이 있다”며 그를 내쫓으려고 했다. 자신들에게 다가오는 강이솔에 두 사람은 지하 주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솔은 서유라(고우리)의 아버지가 찾아왔다는 사실을 알고 그들을 따라갔다. 양순은 인철에 “22년 전에 버린 딸을 이제서야 보고싶냐. 그래도 사람은 맞나 보다”며 그를 다그쳤고, 다행히 이솔은 이 말을 듣지 못했다.

지하주차장으로 내려온 이솔은 양순을 불렀고, 인철과 이솔이 대면해 이후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여왕의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