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퀴’ 김숙 “요즘 못생긴 개그우먼 많아 내 외모 평범해졌다”

세바퀴 친구찾기

세바퀴 친구찾기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김숙이 개그우먼으로서 자신의 외모에 대해 언급했다.

12일 방송된 MBC ‘세바퀴 친구찾기’에는 김흥국, 지상렬, 김효진, 이용녀, 김성경, 박소현, 김숙, 홍진영, 조세호, 정진운이 출연해 친구 찾기에 나섰다.

김숙은 “내가 그렇게 못생긴 건 아니었다. 예쁜 건 아닌데 비호감은 아닌 정도였다”라며 자신의 미모를 평가했다. 이어 김숙은 “그런데 요즘 엄청 못생긴 친구들이 많아졌다. 내 외모가 어중간해졌다”라며 자신의 외모가 설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아니다. 너는 너만의 독창적인 못생김이 있다. 전통적인 못생김이 있다”라고 위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MBC ‘세바퀴 친구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