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만세’ 주현미, “장윤정 ‘어머나’, 나한테 먼저 제의 들어와”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주현미가 장윤정의 ‘어머나’에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에서는 가수 주현미, 백청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서 주현미는 “장윤정의 ‘어머나’를 부를 뻔 했다는 말을 들었다”는 DJ 정경미에 “그렇다. 장윤정 전에 저한테 온 곡이다”고 말했다. 이어 “노래는 좋고 상큼한데 그 때 제가 나이를 먹어서 이런 마음으로 부를 수 있을까 싶더라. 아무리 해봐도 내 나이에 부르는 건 아닌 것 같더라. 아줌마가 바람 난 것도 아니고, 그런 느낌이 들까봐 표현을 못하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주현미는 “아까워도 욕심낼 수 없었다. 다행히 장윤정이 얼마나 잘 불렀느냐. 저는 안 어울렸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