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 ‘소중한 날의 꿈’ 등 원본 원화 전량, 한국영상자료원 영구 보존

'소중한 날의 꿈' 원화.

‘소중한 날의 꿈’ 원화.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한국 애니메이션 원화가 영상자료원에 영구 보존된다. 국내에서 처음있는 일이다.

한국영상자료원과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연필로 명상하기는 지난 10일 ‘애니메이션 원본 원화 기증식’을 체결하고, 연필로 명상하기에서 제작한 ‘소중한 날의 꿈'(안재훈, 한혜진, 2011)과 ‘메밀꽃, 운수 좋은 날, 그리고 봄봄'(안재훈, 한혜진, 2014)의 원본 원화 전량을 영상자료원에 영구 보존하는데 합의했다.

영상자료원에 기증한 ‘소중한 날의 꿈’과 ‘메밀꽃, 운수 좋은 날, 그리고 봄봄’ 원화는 총 10만 장에 달한다. 최근 디지털 기술 발달로 컴퓨터 작업이 일반화됐지만, 이 두 편의 경우 2D 애니메이션의 전통적인 작업방식을 택해 그림 형태의 원본 원화가 남을 수 있었다.

방대한 분량의 원화는 ‘애니메이션의 원본’이라는 점에서 높은 사료적 가치가 지니고 있으며, 3D 애니메이션과 차별되는 애니메이션 자체의 매력을 보존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는 게 영상자료원 측의 설명이다.

이번 기증식에서 안재훈 감독은 “영상자료의 보존은 애니메이션을 미래의 재산으로 만들고, 다음 세대에게 어떻게 문화가 되고 어떻게 역사가 기록되는지를 보여주는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이병훈 한국영상자료원장은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애니메이션 원화의 전량 보존이니 만큼, 이번 기증을 계기로 원화 보존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이와 함께 27일 오후 4시에는 ‘소중한 날의 꿈’ 개봉 4주년을 기념해 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KOFA 2관에서 무료 특별 상영회가 개최된다. 관객과의 대화가 마련될 예정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제공. 영상자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