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남썸녀’ 김숙, “선우선 최강희, 술취해서 바닥에 드러누웠다”

SBS '썸남썸녀'

SBS ‘썸남썸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썸남썸녀’ 김숙이 선우선, 최강희와의 추억을 폭로했다.

9일 방송된 SBS ‘썸남썸녀’에서는 김숙과 전영미가 김정난의 집에 찾아와 김정난과 선우선의 연애를 분석했다.

이 날 방송에서 김숙은 “연예계 대표 4차원 스타와 친하다”는 김지훈에 말에 “한 번도 최강희와 선우선을 사차원이라고 생각 한 적 없다. 이 친구들은 순수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숙은 절친인 선우선, 최강희와의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완전히 신났을 때 맥주 한 병을 마셨다. 그것도 나눠머셨는데 그 때 다들 취해서 얼굴이 빨개지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 때 최강희가 너무 취해서 길바닥에 누워 잠들었다. 너무 창피해서 그냥 모른 척하고 가려고 했는데 선우선이 ‘그러는 거 아니야. 이럴 때는 같이 누눠주는거야’라며 최강희 옆에 누웠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숙은 “나는 창피해서 골목길에 숨었다”고 덧붙여 폭소케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썸남썸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