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박소담, “초교 6학년 때 육상선수, 달리기 힘들지 않았다”

'경성학교' 박소담.

‘경성학교’ 박소담.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평소에 뛰는 걸 좋아한다.”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에서 연덕 역을 맡아 시종일관 달리기를 한 박소담이 소감을 밝혔다.

박소담은 9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경성학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종일관 달리는 데 힘들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초등학교 6학년 때 육상선수였다”며 “평소에 뛰는 걸 좋아해서 어렵진 않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햇빛이 강렬할 때 눈을 뜨기 힘들다 정도이지 달리기 자체는 힘들지 않았다”며 “운동화가 불편한 것을 빼고는 괜찮았다”고 웃음을 보였다.

‘경성학교’는 1938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 이를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영화. 18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