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성학교’ 박보영, “우정과 사랑? 동성애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경성학교' 박보영.

‘경성학교’ 박보영.

[텐아시아=황성운 기자] “동성애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영화 ‘경성학교:사라진 소녀들’에서 주란과 연덕 역을 맡아 깊은 우정을 나눈 박보영과 박소담이 이 같은 소감을 밝혔다.

박보영은 9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경성학교’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사춘기 여학생들이 느낄 수 있는 사랑과 우정 사이의 미묘한 정도”라며 “동성애는 아니라고 촬영했다”고 밝혔다.

박소담 역시 “동성애라고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내 것은 아니지만 다른 친구한테 뺏기기 싫은 10대 여자들의 마음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경성학교’는 1938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사라지는 소녀들, 이를 한 소녀가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영화. 18일 개봉.

황성운 기자 jabongdo@
사진. 팽현준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