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은 날’ 곽진영 “나처럼 직접 김치 공장 운영하는 분 거의 없어” 자부심

MBC '기분좋은 날'

MBC ‘기분좋은 날’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배우 곽진영이 김치공장을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5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 여수에서 김치공장을 운영하며 인생 2막을 연 곽진영의 근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곽진영은 “연예인이 얼굴만 내건 김치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난 내가 직접 운영하는 김치 공장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나처럼 직접 김치 공장을 운영하시는 분이 거의 없더라”고 자신의 김치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한편 곽진영은 1992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아들과 딸’에 종말이 역으로 열연을 펼쳐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기분 좋은 날′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