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술자리에서 나눈 재미와 진심처럼

<놀러와>, 술자리에서 나눈 재미와 진심처럼 MBC 월 밤 11시 15분
지난 ‘세시봉 친구들 스페셜’ 방송에서 김나영이 출연자들과 “연애한 기분”이라는 말로 녹화의 소회를 밝혔다면, ‘노래하는 괴짜들’편의 시청 소감은 밤새워 이들과 함께 술을 마신 기분에 가까울 것이다. 인간적인 친밀도를 바탕으로 동시대 음악인으로서 공유하는 이야기들을 풀어낸다는 점에서 두 방송은 유사한 기획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자가 하모니를 위해 과거의 추억들을 복기한 반면, 후자는 기억을 사용해 서로를 공격하고 놀려댔다. 그래서 서정적이고 내성적인 출연자들을 놓고도 지난 두 번의 는 전례 없이 아슬아슬했고, 그런 점에서 유난히 독특한 재미를 구현한 방송이었다. 게스트와 진행자, 모두와 친분이 있는 장윤주가 종횡무진 폭로를 하며 모두를 당황시키는 동안 유재석과 김원희는 에피소드를 포장하거나 출연자를 달래는 대신 함께 놀림에 가담했다. 덕분에 출연진은 자신의 이미지 회복과 복수를 위해 능동적으로 토크에 참여했고, 쉼 없이 스튜디오 구석구석을 비추며 작은 리액션까지도 포착하는 카메라는 암투의 현장감을 잘 살려주었다. 그러나 는 단지 웃기는 예능에 안주하지 않고 드라마를 구축하는 데까지도 성공했다. 서로의 흉허물을 거침없이 드러낸 출연자들은 마치 술자리가 무르익은 순간처럼, 어느 순간 작곡가로서 서로의 진심을 고백했다. 대본이나 연출로 얻기 힘든 그 순간의 무게는 이들이 현재 진행의 창작자라는 점에서 더욱 소중한 것이었다. 이기적이거나, 엉뚱하거나, 무뚝뚝하거나, 난 데 없는 유머를 구사하지만 그들이 서로를 아끼는 이유. 그리고 시청자들이 그들을 사랑하는 이유가 바로 거기 있었다. 실컷 웃다 슬쩍 드러난 치열한 진심에 에도, 출연자들에게도 더욱 내일을 기대하게 되었다.

글. 윤희성 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