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렛미인5’ 손호영, “현장의 벅찬 감동 다 전할 수 없어 안타까워”

손호영

손호영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렛미인 시즌5’ 손호영이 촬영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3시 서울 청담 씨네시티에서는 케이블TV tvN ‘렛미인 시즌5’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자 박현우 PD를 비롯해 MC 황신혜, 손호영, 이윤지, 최희와 정신과 원장 양재진이 함께 참석했다.

이날 손호영은 “방송과 실제 촬영 후 느낀 점이 다르다. 현장에서 느끼는 감동과 벅찬 순간을 시청자들에게 더 표현할 수 없어 안타까울 뿐이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손호영은 “사례자들의 용기가 굉장하다고 느꼈다. 내가 좋은 일을 하고 있다고 느껴진다”며 “출연진들이 사례자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는 걸 보고 많이 배운다. 나 역시 사례자들의 말을 귀기울여 듣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렛미인’은 외모 때문에 육체, 정신적으로 고통을 받는 여성들이 자신의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메이크오버 쇼다. 전문가들이 힘을 모아 일반인 출연자들의 외적인 변신뿐 아니라, 심리적, 사회적 관계 등 새로운 삶을 위한 내적 변화를 선사했다.

이번 ‘렛미인 시즌5’에서는 ‘자존감 향상’을 중점적으로 메이크오버를 진행하며 연출은 시즌1부터 함께한 박현우 PD가 맡았다. 5년 째 ‘렛미인’의 안방마님으로 활약하고 있는 황신혜와 함께 방송인 손호영, 이윤지, 최희가 새롭게 MC로 합류했다.

‘렛미인 시즌5’는 오는 5일 금요일 오후 11시 30분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이며 tvN과 스토리온 채널에
서 동시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