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가족들은 죄가 없다, 비난은 내가 받아야 마땅” 눈물

유승준

유승준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병역비리와 입국금지로 논란인 가수 유승준이 두 번째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며 눈물을 쏟았다.

27일 오전 10시에 방송된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유승준은 법무부 및 병무청과의 의견 대립과 관련한 진실 공방에 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유승준은 병역비리와 입국금지 해명에 대해 “저도 제 자신에게 물었다. 왜 이제 와서 한국에 가고 싶은지, 중국에서 자리잡고 잘 활동하는데 왜 그런지 질문했다”면서 “하지만 더 이상 누군가의 피해를 주고, 책임을 물지 않고 제가 직접 나서서 사죄하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아이들에게 떳떳한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유승준은 “저는 지금도 아이들에게 한국 사람이라고, 한국 혈통이라고 가르치고 있다”며 “하지만 아이들을 한국인으로 키울지는 나중에 아이들과 상의해서 내릴 결정이다. 그것까지 깊이 생각해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만약 한국국적이 회복된다면 유승준은 “한국에 와서 가족들과 같이 살겠다”면서도 한국에서 가족들이 비난받을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말을 쉽게 잇지 못했다.

유승준은 “가족들이 무슨 죄냐. 고집세고 어리석고 철없는 아버지와 남편을 둔 잘못밖에 없다. 가족들은 죄가 없다. 그 비난은 제가 받아야 마땅하다”고 고개를 떨어뜨렸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아프리카TV 영상’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