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연예 활동 하지 않아도 돼.. 땅만 밟을 수 있게 해달라” 간청

유승준

유승준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가수 유승준이 연예활동에 관해 입을 열었다.

27일 오전 10시에 방송된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유승준은 1차 생방송과 관련된 논란을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승준은 한국 연예활동보다 중국 연예활동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유승준은 “지금처럼 중국에서 활동을 계속 하겠다. 저는 연예인이다. 가수고 영화배우다. 그건 제 직업이다. 열심히 하는 게 제 일이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고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유승준은 “한국에만 올 수 있다면 좋겠다. 연예활동은 하지 않아도 된다. 땅만 밟을 수 있게 해달라”며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전한다. 정말 죄송하다. 지금 뉘우치고 반성하는 마음이다. 듣기 지겨울 정도로 반복해 말하는 건 제가 오랜 만에, 그것도 뜬금없이 나왔기 때문이다. 제가 하루에도 몇 번씩 바뀌는 마음 때문이었다. 그렇게 13년을 살았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대중 여러분 앞에 서서 사죄 말씀 드릴 수 있다는 자체가 기회 준 걸 감사하게 생각한다. 제가 어떻게 해서든 제가 내렸던 잘못에 대한 속죄의 길을 찾겠다. 최선을 다해 그 길을 찾겠다. 노력하겠다. 변명 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유승준은 지난 19일 밤 인터넷 방송 생중계를 통해 13년 만에 대중 앞에 나서 병역 기피와 관련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싸늘한 대중들의 시선만이 남았다. 이를 접한 법무부 역시 “유승준에 대한 입국금지 해제나 국적회복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사실이 전혀 없고 현재로서는 위 사람에 대한 입국금지 해제나 국적회복을 고려하고 있지 아니함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아프리카TV 영상’캡처